달력

11

« 2017/11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  
2013.04.15 20:50

강점을 극대화하라 2013/잡상2013.04.15 20:50

유명한 경제/경영 혹은 자기계발의 대가들의 말을 들어보면 약점을 개선할 시간에

자기가 가지고 있는 장점을 극대화 하는게 성공할 수 있는 지름길이라고 한다.

정말일까?


뭐 일단 사실이라고 생각해봐도 궁금한게 많다. 장점을 극대화하는 건 도대체 어느정도까지 해야하는가?

대한민국 1%? 전세계 1%? 여러 책을 봐도 별다른 기준이 없다. 그냥 동어 반복이다. 장점을 극대화하라!

하지만 이전 글에서 언급했듯이 한 가지 분야에서 탑이 된다는건 생각보다 쉬운 일이 아닐 수도 있다.

차라리 큰 강점은 아니어도 몇 가지 강점을 적당히 믹스해서 키우는건 어떨까?


그리고 마치 약점은 나둬도 된다는 뉘앙스에서는 거부감마저 든다. 내가 좋아하는 농구를 예를 들어보자.

농구에서 공격력이 강한팀이 공격력만 죽어라 연습한다고 좋은 팀이 될 수 있는가? 역사를 봐도 그렇고 

현재도 그렇고, 공수 양면에서 균형을 갖추는 팀이 항상 강팀이었다.(그렇다고 우승을 한다는 것은 아니다)

수비가 약한 팀은 삐끄덕 거리기 마련이고, 특히 플레이오프 같은 막판의 치열한 싸움에서 쉽게 무너져 버린다.


그래서 생각한다. 확실한 강점을 제대로 세울 수 없다면 차라리 고만고만한 것들을 적당히 키워서 조합하는 것이

여러모로 좋지 않을까? 이미 성공한 사람들은 마치 자기가 그 강점을 이용해서 성공했다고 하는데 그 근거는 빈약하다.

도대체 어떤 강점이란 말인가? 가끔 나오는 그 강점 또한 추상적이기 이를데 없다. 리더쉽이라던가, 인간관계 네트워킹이라던가 등등.. 결과에 끼워맞추기 식 설명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여유롭게 이런 저런 도전을 하면서 천천히 실력을 상승시키다가 기회에 타이밍이 맞을 떄 그것들을 조합시키는 것이야말로

성공하는 방법이 아닐까?


저작자 표시
신고
TAG 강점, 성공
Posted by 에어림
2013.03.20 14:09

직업적 성공 분류없음2013.03.20 14:09

딜버트란 카툰을 그리는 작가의 블로그 에서 이런 문구를 봤다.


If you want an average successful life, it doesn’t take much planning. Just stay out of trouble, go to school, and apply for jobs you might like. But if you want something extraordinary, you have two paths:


1. Become the best at one specific thing.

2. Become very good (top 25%) at two or more things.


The first strategy is difficult to the point of near impossibility. Few people will ever play in the NBA or make a platinum album. I don’t recommend anyone even try.


The second strategy is fairly easy. Everyone has at least a few areas in which they could be in the top 25% with some effort. In my case, I can draw better than most people, but I’m hardly an artist. And I’m not any funnier than the average standup comedian who never makes it big, but I’m funnier than most people. The magic is that few people can draw well and write jokes. It’s the combination of the two that makes what I do so rare. And when you add in my business background, suddenly I had a topic that few cartoonists could hope to understand without living it.


대충 해석을 해보자면, 만약 성공을 원하다면 두 가지 길이 있다.

1. 한 가지 분야에 최고가 되는 것

2. 두 가지 이상의 분야에서 상위 25%의 실력을 갖는것


당연히 두 번째가 쉬워 보인다. 1번은 노력도 노력이지만 타고난 재능과 운이 필요한 것을 경험적으로 많이 느끼게 된다. 

글을 읽으며 신선한 충격을 받음과 동시에 요근래에 고민하고 있던 진로 문제에 대한 실마리를 잡게 된 것 같다.

T자형 인재에서 더 나아가 ㅠ자형 인자가 되는 것. 그것이 미래의 생존 전략이 되진 않을까?


저작자 표시
신고
TAG 직업, 진로
Posted by 에어림

성공한 기업의 CEO 처럼 일반 직장인의 몇백배를 벌 수 있는 방법이 무엇이냐를 설명하는 책.

잔득 기대하고 읽었으나 실망.

그냥 커뮤니케이션을 잘해라가 끝이다. 근데 정말 그게 그런 큰 차이를 만드는 걸까?

비추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

용두사미 같은 책.

책의 절반 이상을 가정, 육아에 초점을 맞춘다. 물론 중요한 내용이지만

당장에 적용하지도 못할 것 같고, 분명히 잊어먹을 것이기에 중후반부터는

대충 건너뛰면서 읽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
2012.11.26 13:03

스탠딩 데스크에 대한 생각 2012/Temporary2012.11.26 13:03

앉아만 있는 것이 건강에 안 좋은 것 같아 서서 쓰는 책상을 진지하게 고려중이다..

일단 집에서는 책상위에 임시로 작은 상을 올려 놓아서 쓰고 있는데... 음 괜찮다. 아직 적응이 안되서인지

다리가 좀 아프지만... 확실히 딴 짓 안하고 집중하게 만드는 효과가 있다.

근데 책상이 좀 지저분해지고, 공간을 많이 차지하는 것 같아 차후에는 정식으로 구매를 하나 해야 할 것 같다.

문제는 아직까지 우리 나라에서 이런 스탠딩 데스크를 파는 곳이 많지 않고, 제품도 단순한 것 들로 제한되어 있다는게 

아쉽다. 아무래도 눈을 외국으로 돌려야 하는게 아닌 가 싶다.



Ninja Standing Desk

<source : http://www.ninjastandingdesk.com/>

구글링중에 나온 것 중에 특이한게 바로 닌자스탠딩 이란 제품인데, 보기에도 좋을 뿐더러 설치를 어느 한 군데에 고정하는 것이

아니라서 유동성이 좋은 것 같다. 제품 가격은 저렴한 모델이 $159 정도인데, 그렇게 비싼 가격은 아니지만 해외 배송이 안되는 것 같다.


그 다음 후보로는 IKEA의 Jerker 란 모델인데... 조만간 우리나라에 이케아가 들어온다고 하니 직접 보고 판단하면 괜찮을 것 같다.


마지막으론 GeekDesk 란 제품.. 뭔가 이름부터 포스가 남다르다. 높이를 자유자재로 조절할 수 있는 장점이 있지만, 가격이

너무 비싸다. 기본이 거의 100만원부터 시작하는데... 직접 써보고 감동이라도 하지 않는한 구매까지 이어지기 힘든 제품은 아닐까.


<source : http://www.geekdesk.com>



일단은 임시로 꾸민 스탠딩 데스크가 정말로 효과적인지 몇일정도 테스트 후에 어떤 것을 구매할 것인지를 좀 고민해봐야 할 것 같다. 그 사이에 이런저런 제품들도 좀 더 알아보는 것도 좋고.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

2008년에 일본의 전뇌코일이란 애니메이션을 봤고, 너무나 감동해서 감상평도 블로그에 올렸었다.

근 미래의 일본에서, 마치 드래곤볼의 스카우터처럼 생긴 안경을 쓰고 현실과 가상 세계를 넘나드는 아이들의 모험을 그린 이야기였다.


그 때의 글을 오랜만에 보니 참 불과 몇 년 사이에 세상이 많이 변했다. 휴대폰으로 지금처럼 수 많은 메시지를 보내고 알림을 받고 웹에 접속하는 등의 시대가 이렇게 열릴 줄이야. 인터넷 요금 폭탄에 벌벌 떨던게 엊그제 같은데..


그 동안에 입는(weareable) 컴퓨터에 대한 연구는 많았을 것이다. 하지만 구글 글래스 처럼 대중 앞에서 강렬한 임팩트를 준 적은 없었다. 아니, 구글이 발표했기 때문일까? 꿈만 같던 기술이 현실감있게 다가온다. 마치 곧 실현될 것 처럼 말이다.


전뇌코일과 같은 세상이 되려면, 나는 우선 모든 사물이 식별되어야 한다고 생각한다. 각각의 사물에 고유한 식별값을 보유하고, 

사물마다 자신의 GPS 위치를 알릴 수 있는 인프라가 생성되어야 애니메이션처럼 현실과 가상이 겹쳐질 수 있지 않을까?


증강 현실의 미래를 생각하니 오랜만에 흥분되서 잠이 오질 않았다. 그 때 꿈꿨던걸 어떻게 잊고 살 수 있었을까?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
2012.11.12 20:17

WebGL - Drawing ConvexHull 2012/OpenGL2012.11.12 20:17

임의의 점 10개를 생성하여, convexthull을 그려주는 webgl 예제.


아래는 정점 버퍼 초기화 함수. viewport의 크기는 640x480이다.


function initBuffers() {


var maxPoints = 10;
var i = 0
var vertices=[];
var points = [];

while(i!= maxPoints)
{
var vertexElement = [];
vertexElement.push(getRandomInt(0,640));
vertexElement.push(getRandomInt(0,480));
vertexElement.push(0);

points.push(vertexElement[0]);
points.push(vertexElement[1]);
points.push(0);

vertices.push(vertexElement);
i++;
}

var convexVertcies = [];
convexVertcies = getConvexHull(vertices);


var newVertices = [];
for (var idx in convexVertcies) {
var temp = convexVertcies[idx];

for (var i in temp) {
newVertices.push(temp[i][0]);
newVertices.push(temp[i][1]);
newVertices.push(temp[i][2]);
}

}

console.log(newVertices);
console.log(points);

lineBuffer = gl.createBuffer();
gl.bindBuffer(gl.ARRAY_BUFFER, lineBuffer);
gl.bufferData(gl.ARRAY_BUFFER, new Float32Array(newVertices), gl.STATIC_DRAW);

lineBuffer.itemSize = 3;
lineBuffer.numItems = newVertices.length / lineBuffer.itemSize;

pointsBuffer = gl.createBuffer();
gl.bindBuffer(gl.ARRAY_BUFFER, pointsBuffer);
gl.bufferData(gl.ARRAY_BUFFER, new Float32Array(points), gl.STATIC_DRAW);

pointsBuffer.itemSize = 3;
pointsBuffer.numItems = maxPoints;

}

아래는 convexhull을 만드는 함수. x좌표의 최소값과 최대값을 찾고, 두 개를 기준으로 상단 convexhull과 하단을
만든 후 결합한다. 알고리즘은 quickhull이라 불리는 것을 가져옴. 근데 이게 진짜 정확한 방식인지는 모르겠으나, 
여러번 테스트 결과는 이상없이 결과 나옴.

function getDistant(cpt, bl) {
var Vy = bl[1][0] - bl[0][0];
var Vx = bl[0][1] - bl[1][1];
return (Vx * (cpt[0] - bl[0][0]) + Vy * (cpt[1] -bl[0][1]))
}


function findMostDistantPointFromBaseLine(baseLine, points) {
var maxD = 0;
var maxPt = new Array();
var newPoints = new Array();
for (var idx in points) {
var pt = points[idx];
var d = getDistant(pt, baseLine);

if ( d > 0) {
newPoints.push(pt);
} else {
continue;
}

if ( d > maxD ) {
maxD = d;
maxPt = pt;
}

}
return {'maxPoint':maxPt, 'newPoints':newPoints}
}

var allBaseLines = new Array();
function buildConvexHull(baseLine, points) {

allBaseLines.push(baseLine)
var convexHullBaseLines = new Array();
var t = findMostDistantPointFromBaseLine(baseLine, points);
if (t.maxPoint.length) { // if there is still a point "outside" the base line
convexHullBaseLines =
convexHullBaseLines.concat(
buildConvexHull( [baseLine[0],t.maxPoint], t.newPoints)
);
convexHullBaseLines =
convexHullBaseLines.concat(
buildConvexHull( [t.maxPoint,baseLine[1]], t.newPoints)
);
return convexHullBaseLines;
} else { // if there is no more point "outside" the base line, the current base line is part of the convex hull
return [baseLine];
}
}

function getConvexHull(points) {
//find first baseline
var maxX, minX;
var maxPt, minPt;
for (var idx in points) {
var pt = points[idx];
if (pt[0] > maxX || !maxX) {
maxPt = pt;
maxX = pt[0];
}
if (pt[0] < minX || !minX) {
minPt = pt;
minX = pt[0];
}
}
var ch = [].concat(buildConvexHull([minPt, maxPt], points),
buildConvexHull([maxPt, minPt], points))
return ch;
}

결과는 다음과 같다.


전체 소스 코드는 아래에서 확인~

https://github.com/airyym/webgl/blob/master/triangulation.html




저작자 표시
신고
TAG webgl
Posted by 에어림
2012.11.09 12:02

Delete Android App using command console 분류없음2012.11.09 12:02

before proceeding you need to know the package name.

 

1. windows key + r -> cmd 

2. adb uninstall "package name" 

3. if the console shows "Success" message, the app is deleted successfully .

저작자 표시
신고
TAG Android
Posted by 에어림
2012.10.31 00:49

IT 혁신에 대한 생각 2012/Temporary2012.10.31 00:49

아이폰 이후로 세상이 참 많이 변했다.

불과 몇년 전만 해도 이렇게 어디에서나 인터넷에 접속하고 친구들과 얘기를 나눌 수 있을지는 상상도 못했다.

아니, 물론 상상은 했었지. 다만 이렇게 빨리 될줄이야.


소프트웨어를 개발하는 입장이지만 최근에 드는 생각은, 역시 유형의 하드웨어의 혁신이 선행되야 소프트웨어도

따라가는 게 아닐까 하는 짧은 생각이 든다. 컴퓨터의 등장이 있었으며, 전용선이 땅 밑에 깔리고, 무선 네트워크가 

사방팔방을 날아다니며, 우리 손에 작은 전자기기가 쥐어졌을 때, 우리의 삶은 다른 어떤 것보다 극적으로 변했던 것 같다.


하지만 벌써 혁신의 충격이 가시기 시작했다. 스마트폰은 대부분의 사람들에게 없어서는 안될 중요한 도구지만, 또한 흔해졌다. 

너무 빠르다 이 속도는. 스마트폰이라는 프레임에 미처 적응하기도 전에, 사회는 무언의 압박을 다시 시작한 것 같다.

"혁신하라!"


분명히 혁신은 다가올 것이다. 우리가 컴퓨터라는 책상 위의 커다란 틀에 갖혀 있는 동안, 스마트폰이 다가와 새로운 세상을 보여줬고, 우리는 또다시 스마트폰의 기준으로 모든 것을 바라보고 있다. 무엇이 스마트폰의 세상을 깨고 멋지게 등장할까?

나는 "구글 글래스"와 같은 디바이스가 다음 세대의 혁신을 이끌어갈 것이라 생각한다. 구글은 대단하다. 분명히 나와 비슷한 생각을 한, 훨씬 더 똑똑한 사람들이 벌써 혁신을 이끌 준비를 하고 있다. 구글 글래스가 부르짖는 혁신의 키워드는 "당신 자체가 똑똑해져라!" 가 아닐까? 이 멋진 디바이스와 함께 분명 우리는 더 똑똑해질 수 있을 것 같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
2012.10.06 21:09

골목사장 분투기 2012/Books2012.10.06 21:09

Zen Developer
골목 사장 분투기
강도현 저
예스24 | 애드온2


억대 연봉의 트레이더가 자영업으로써 소셜 카페를 운영하면서 겪게 되는 자영업자의 실태를 밝히는 책이다.

막연하게 알고 있던 권리금이 "바닥 권리", "영업 권리", "시설 권리" 등으로 나뉘어진다는 사실도 알 수 있었고,

대기업이 지역 시장에 진출하면서 붕괴되는 지역 경제의 현실에 대해서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는 책이었다.

책에서 반복적으로 소개하는 자영업의 현실은 작금의 자영업자들의 고통이, 내 주변의 지인 친척의 문제일 수 있고, 더 나아가서는 자신의 문제가 되는 것임을 일깨워주고 있었다. 

더불어 자영업의 문제는 더 이상 개인적인 차원에서 해결할 수 있는 성질의 것이 아닌, 대한민국의 총체적인 사회적 합의가 

필요하다고 역설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신고
Posted by 에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