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10

« 2017/10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31
  •  
  •  
  •  
  •  

'사랑'에 해당되는 글 1

  1. 2009.06.30 모두에게 사랑받고자 하는 욕구.
최근 3개월간은 정말 새로운 자신을 발견해 낸 기간이었습니다.
새로운 가치를 찾아보고자 이것 저것 많이 시도해봤고, 또 대부분의 시도는 실패로 돌아갔지만, 아마 세월이 지나
이 때를 돌아볼 정도의 여유가 생긴다면, 그때는 어쩌면 좋은 기억으로 돌이켜볼 수도 있겟지요.

말이 두서 없었습니다. 아무튼 요 몇개월간의 저의 모습을 잠깐 회상해보면, 저는 한 가지 목표를 달성하고자 아둥바둥
했던 것 같습니다.

"모두에게 사랑 받고 싶다."
결과적으로는 목표 달성에는 실패했습니다.

내 성질 죽이면, 내가 상대하는 사람의 특징을 파악해서 잘 맞춰주면, 무조건 잘해주면 사랑받을 수 있다고 생각했었습니다.
어떻게 보면 당연하지 않습니까? 이렇게 잘해주는데 사람들이 싫어할 이유가 있습니까? 솔직히 말하면 저는 아직도 왜
이런 방식의 태도가 먹히지 않았는지는 잘 모르겠습니다.

하지만 다른 방식의 통찰은 얻을 수 있던 것 같습니다. 한 번 봐주시겠습니까?

"과연 나는 모든 사람을 사랑할 수 있는가?"

저는 착각속에 빠져 살고 있었습니다. 제가 한 없이 마음이 넓은 사람이고 쿨한 사람이라 어떤 사람이든지 좋아할 줄 아는
그럼 사람인 줄 알고 있던 것입니다.

마음속으로 '이 사람은 정말 싫어'라고 외치는 사람에게도, 나는 이 사람을 좋아한다고 착각하며, 이런 사람도 좋아할 수 있는 스스로를 대단한 사람인양 여겨왔던 거지요.

곰곰히 생각해봤습니다. 내가 지금 속한 이 단체에서 내가 정말로 맘에 들어하는 사람은 몇인가. 왜 그들을 맘에 들어하는가.
관대하게 통틀어서 세보니, 딱 절반이었습니다. 내가 정말로 괜찮다고 생각하는 사람의 수가. 하지만 솔직히 그마저도 자신이
없습니다. 억지가 들어가진 않았을까. 뭔가 이득을 얻으려고 그러는 건 아닌가.

그래도, 마음은 편해졌습니다. 왜냐구요? 이제 자신에게 솔직해 질 수 있으니까요.
' 그래 너는 아직 그릇이 작아. 지금으로선 너를 좋아하는 사람을 좋아해보자. 너와 맞는 사람들과의 친분을 쌓자. 괜히
억지로 인간 관계를 넓히지 말아.' 라고 말이죠.







저작자 표시
신고
TAG
Posted by 에어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