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력

06

« 2017/06 »

  •  
  •  
  •  
  •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30
  •  

'제비'에 해당되는 글 1

  1. 2008.12.25 그 많던 제비는 다 어디로 갔을까?

어제 TV에서 독도 환경 스페셜을 보고 있었습니다. 전문가가 나와 독도의 생태계를 설명하면서, 다양한 새 종의 군집 생활을 설명하고 있었는데요, 문득 그 장면을 보니 제비가 생각났습니다.
제비,제비라.. 입으로 발음해도 웬지 어색하게 들리는 그 이름. 비둘기와 달리 제비는 이제 우리의 눈에서 잘 보이지
않아서일까요? 어렸을 때는 꽤나 친숙한 새였는데, 이제는 통 보이지가 않네요.

한 세대 전만해도 우리나라에는 제비가 인구 수보다 많았다고 합니다.
1987년 민가가 있는 충청도 지역 10ha 면적에 2,282만 마리가 서식했었는데, 2005년에는 22만 마리가 되었다고 합니다.
20년만에 1/100로 줄어든 것입니다. 3년이 더 흐른 지금은 어떨지..
아직 생태가 남아있을 법한 지방에서 이 정도이니, 서울에서 그토록 보이지 않는 것도 이해가 갑니다. 아마 더 이상 서울의 환경을 견디지 못해서 떠나갔겠지요.

환경이 파괴되는 속도가 점차 가속화 되고 있습니다. 우리의 눈에 보이지 않는 다고 해서 대가를 치르지 않는 것은 결코 아니라는 점에서 환경 파괴는 더욱 무서운 결과를 야기하는 것입니다.

"반짝이는 결혼 반지가 든 작은 보석 상자를 우아하게 열 때는, 6톤의 불품 없는 광석이 그 반지에 보이지 않게 연결되어 있다. 그것은 광산의 폐광석 더미에 쌓여 있다가 종종 개울을 오염시킨다"
-"어플루엔자", 그라프, 웬, 네일러-

제가 살아있는 동안, 서울에서 다시 활기차게 날아다니는 제비들을 볼 수 있을까요?
저작자 표시
신고
TAG ,
Posted by 에어림


티스토리 툴바